대낮에도 꿈이 있다

Loading the player...

 

 

2902603181_ZRWUbSoC_23c01b4c9664e1bee56f

 

 

 

 

 대낮에도 꿈이 있다  시 천취자


밤에만

꿈꾸는 줄 알았다

대낮의 꿈은 몽롱하다

흐려서 물건을 둔 곳도

의식조차 약화되어

온 방구석과 서랍을 

뒤집어 엎는다


밤의 꿈은 솔직하다

이유가 선명하기 때문에

얼굴의 보자기를 

벗어버린다


그 뒤집혀진 욕망 속에

하얀 암시의 눈동자가

험한 등산길

설계를 그려준다


꿈은 

삶의 포옹이다


 

 

천 취자 시인 

숙명여자대학교 국문학과 졸업 

뉴욕 신광한국학교 교장/미국 동부 한인문인협회 이사 

"시문학"으로 등단/공저 "뉴욕그리움" "낯설게 사는 하루" 

시집-낮에도 꿈이 있다 시문학시인선.282

Author

Lv.1 금수강산  골드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