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화상 시 천취자

Loading the player...

                              

 

 

 

2902603181_m0Lfpvda_48283534c21ad2d1b10e 

                                                              



                         자화상    시 천취자                                   

 

언어의 우물을 파고 

그 거울 속을 유심히 들여다보니 

주름없는 자음 모음들이 

바닷가 모래알처럼 집짓고

덮여 있었다 

 

언어의 영토는 

찬란한 햇빛이 생성되는 

끝없는 지평선 대륙이었다 

 

그 비밀은 끝내 모르고 

살랑살랑 불어오는 실바람에 

성을 웅대하게 쌓아 올리고 

탐욕의 화신이 유혹으로 

숨겨지는 자화상 

 

찰나였다 

파아란 언어의 하늘이

동공을 열게 한다 

 

 

 

 

 

 

천 취자 시인 

숙명여자대학교 국문학과 졸업 

뉴욕 신광한국학교 교장/미국 동부 한인문인협회 이사 

"시문학"으로 등단/공저 "뉴욕그리움" "낯설게 사는 하루" 

시집-낮에도 꿈이 있다 시문학시인선.282

Author

Lv.1 금수강산  골드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금수강산 03.19 20:35
갑자기 우리곁을 떠나신 천취자 시인의 자화상 시를 올리며
열정적인 삶을 살아오신 선배님을 추모합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