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기도 시 김남조

Loading the player...

    

 

 9939A63D5BBC67E01022C1 

 

 

 

 아침기도  시  김남조


  

 목마른 긴 밤과 

미명의 새벽길을 지나며 
싹이 트는 씨앗에게 인사합니다 
사랑이 눈물 흐르게 하듯이 
생명들도 그러하기에 
일일이 인사합니다 


주님, 
아직도 제게 주실 
허락이 남았다면 
주님께 한 여자가 해드렸듯이 
눈물과 향유와 미끈거리는 검은 모발로써 
저도 한 사람의 발을 
말없이 오래오래 
닦아주고 싶습니다 


오늘 아침엔 
이 한 가지 소원으로 
기도드립니다



 

Author

Lv.1 금수강산  골드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