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욱진 화백

Loading the player...

한국 서양화의 1세대 장욱진 화백

(1918-1990)

 

 

 

476e36b9794d8&filename=49-1.jpgI'm simple...

 

장욱진은 그림과 주도(酒道) 사이를 오가는 자유로운 삶을 살았다. 

신명 하나로 그림을 그리는 장인으로 살기를 고집하는 그를

세상의 눈은 기인으로 여겼다. 

또는 세속도시에서 신선으로 살다간 화가라 말한다,

 

그는 늘 어린이의 마음을 간직한 사람이었고 화가는 나이를 먹는 것이 아니라

뱉어내는 것이라 말하며 스스로를 일곱 살이라 하였다. 

그런 화가였기에 그의 그림은 작고 소박한 화폭에 

단순한 주제로 이루어진 것이 많다.

"작은 그림은 친절하고 치밀하다." ..... 

 

 

476df071d03ba&filename=01.jpg

공기놀이 / 캔버스에 유채,   1938

 

 

476deff05d4ed&filename=02.jpg

독 /  캔버스에 유채,   1949

 

 

476df2bc01bd7&filename=06.jpg

붉은 소 / 캔버스에 유채,   1950 

 

 

476e0cb4d7ee8&filename=1.gif

 자화상 / 종이에 유채,  1951

일명「보리밭」이라고 불리워지고 있는 이 그림은 나의 자상自像이다. 
1950년대 피난중의 무질서와 혼란은 바로 나 자신의 혼란과 무질서의 생활로 반영되었다.

나의 일생에서 붓을 못들은 때가 두 번 있었는데 바로 이때가 그중의 한번이었다.

초조와 불안은 나를 괴롭혔고 자신을 자학으로 몰아가게끔 되었으니

소주병(한되들이)을 들고 용두산을 새벽부터 헤매던 때가 그때이기도 하다. 

 

476df1e74e175&filename=04.jpg

樹下  / 캔버스에 유채,   1954 

 그는 늘 잎이 풍성한 나무를 그렸고,

이는 가난하지만 늘 마음만은 풍요로웠던  그의 삶을 대변한다고 할 수 있다.

여름 한낮, 나무 아래에서 속옷만 입고,

누워있는 어린 아이의 편안하기만 할 마음 또한 그렇다.. 

 

476e2c7af3ab7&filename=52.jpg

 자동차가 있는 풍경 / 캔버스에 유채,  1953

 

 

476df24739159&filename=05.jpg

자전거가 있는 풍경 / 캔버스에 유채,  1955 

 

 

476df67891451&filename=17.jpg

 나룻배 / 목판에 유채,  1951

 

 

476df2f936b66&filename=07.jpg

마을 / 종이에 유채,  1951 

 

 

476df3e2f35ca&filename=08.jpg

 소 / 캔버스에 유채,  1954 

붉은 색이 나는 땅 위에 녹색의 들이 잘 어울리어 활력이 넘쳐나고,

가축과 집 가까이 찾아 드는 까치도 한 식구로 여기고 있다.  

 

476df32d700e6&filename=09.jpg

 집 / 캔버스에 유채,  1955

 

 

476df3c03facf&filename=10.jpg

 얼굴 / 캔버스에 유채,  1957 

 아이의 눈, 코, 귀 목이 가장 단순한 기호로 그려져 있다.

그 뒤로는 집 세 채가 바로 또는 거꾸로 서 있다.

천진한 어린이가 두 다리사이로 세상을 바라보면 집이 거꾸로 보일 것이다.  

 

476df51811f4e&filename=11.jpg

 달밤 / 캔버스에 유채,  1957

 

 

476df5e6c0716&filename=12.jpg

 나무와 새 / 캔버스에 유채,  1957 

 화면에 그린 소재들이 마치 어린이가 그린 것처럼 한결 같이 간결하다.

작가가 늘 말하는 [나는 심플하다]는 말 그대로

소재가 지니고 있는 핵심적인 구성 요소만 그려서 가장 단순한 그림을 창작한다. 

 

476df62e12a1a&filename=13.jpg

 배와 고기 / 캔버스에 유채,  1960

 

 

476df6664cdb1&filename=14.jpg

 까치 / 캔버스에 유채,  1958

 

 

476df6cd7ec75&filename=15.jpg

 해,달,산,집 / 캔버스에 유채,  1961 

 

 

180152880

모기장 / 캔버스에 유채,  1956 

 입체주의 시점에서 그린 그림이다.

즉, 모기장 안에서 자고 있는 아이를 위에서 바라보는 시점(視占)에서 그리고

 등잔, 요강과 그릇은 옆에서 바라다 보는 시점에서 그렸다.                

 

476df6f6345ec&filename=18.jpg

 무제 / 캔버스에 유채,  1962

 

 

476df8815efc5&filename=19.jpg

 어부 / 캔버스에 유채,  1963

 

 

476df8caa1dc8&filename=20.jpg

 춤 / 캔버스에 유채,  1964

 

 

476df906ce164&filename=21.jpg

 산수 / 캔버스에 유채,  1968

 

 

476df942764c2&filename=22.jpg

 얼굴 / 캔버스에 유채,  1969

 

 

476df973914f2&filename=23.jpg

 풍경 / 캔버스에 유채,  1970

 

 

476df9a2bbb49&filename=24.jpg

 가족도 / 캔버스에 유채,  1972

 

 

476df9f7d3d16&filename=25.jpg

 나무와 아이 / 캔버스에 유채,  1969

 

 

476dfb2796380&filename=30.jpg

 어미소 / 캔버스에 유채,  1973

 

 

476e2a3861fdc&filename=50.jpg

 고향 생각이 나면

 

 

476e2b6bbd07e&filename=51.jpg

 그리움 

 

 

476dfafb51a2c&filename=29.jpg

 가족 / 캔버스에 유채,  1973

 

 

476dfa396a5f9&filename=26.jpg

 하얀 집 / 캔버스에 유채,  1969

 

 

476e01668e089&filename=28.jpg

 부엌 / 캔버스에 유채,  1973 

원시시대 그려졌다고 하는 동굴 벽화 같기도 하고, 암호화된 그림 같기도 한 작품이다.

 사람도, 벽도, 부엌의 모습도 모두 단순화되었다.

가재도구 하나 제대로 없이, 빈궁하기만 한 살림이지만

그들은 절망하거나 괴로워하는 것 같지는 않다.

안빈낙도(安貧樂道)의 삶이라고 할까...

 

 

 

476dfb56d001a&filename=31.jpg

 툇마루 / 캔버스에 유채,  1974

 

 

476dfa96aa376&filename=27.jpg

 멍석 / 캔버스에 유채,  1973

 

 

476dfb8610d4f&filename=32.jpg

 평상 / 캔버스에 유채,  1974

 

 

476dfbecd592c&filename=33.jpg

 초당 / 캔버스에 유채,  1975

 

 

476dfc1ca018c&filename=34.jpg

 길에서 / 캔버스에 유채,  1975

 

 

476dfd4d75100&filename=35.jpg

 나무와 까치 / 캔버스에 유화,  1977

 

 

476dfe4355029&filename=38.jpg

 원두막과 정자 / 캔버스에 유화,  1977

Author

Lv.1 금수강산  골드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심지수 2017.06.26 11:25
아주 맘에 드는 그림들이네.
좋은 음악과 작품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