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위험하다/ 김동길 교수 !!!

한국이 위험하다/ 김동길 교수 !!!

 

정치가 잘못되면 저 꼴이 된다.

북한보다 못 살게 될지도 모른다.

 

일전에 어느 방송사가 희랍(그리스)을 찾아가

크레타섬, 수도 아테네 등 여러곳을 둘러보며

그나라의 오늘의 참상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었습니다.

 

정말 놀랐습니다.

소크라테스·플라톤·아리스토텔레스의 철학은 간 곳 없고,

솔론·데모스테네스의 정치는 실종되었습니다.

 

휴양지의 고급호텔과 식당,

가게는 손님이 없어서 대부분 문을 닫았고,

도심지의 상점들도 한집건너 휴업이며

 

중류층에는 속했을 것 같은 잘생긴 부인들이

파장된 장터를 헤매며, 팔다버린 야채 부스러기를

주워 가기에 바쁩니다.

 

실업자들이 길거리를 메우고

청년층의 50%가 무직이라는 말도 있습니다.

 

노조는 파업밖에는 할 줄아는 것이 없고

날마다 시위행렬은 행길을 메웁니다.

경제의 체계가 완전히 무너진 것입니다.

 

2004년의 올림픽을 그렇게 훌륭하게 치루어

전 세계를 감동시킨 올림푸스의 신들은 다 어디로 가고

제우스의 후손들은 어쩌다 저렇게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를 헤매게 되었습니까?

 

아테네대학의 교수에게......,

위대한 희랍이 어쩌다 이렇게 되었습니까?

라고  질문을 던졌더니

그 교수가 두 마디로 요약해서 대답할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정치인들 때문이죠.

그들이 포퓰리즘으로 국고를 탕진하였고,

그 다음은탈세로 공무원과 업자를

살찌게 하였기 때문입니다

 

지금 한국이 이 길로 가고 있습니다.

그 말을 들으면서 나는 한국의 오늘을

생각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복지정책이 나라를 망칠수도 있고,

공직자의 부정부패가 한국을 오늘의 희랍처럼

만들 수 가 있을 것 같습니다.

 

Author

Lv.1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