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엄쉬엄 가세 !!!

숙명사랑1 2 1,282 2016.04.26 02:17

temp_1461594967254.-1275182795.jpeg



쉬엄쉬엄 가세 !!!
  
이보시게 친구 !
삶은 마라톤이라고 하던데,
이제 슬슬 그것을 이해할 나이가 됐어.
하루가 쌓이는 것이 인생이란 걸 알았지~

매일 뜀박질하지 못한다는 것도
내리막보다 오르막이 힘들다는 것도
나무그늘이 보이면 땀방울 훔치며 쉬는 것도
자연스레 알게 된거지.

물이 올랐을 때
거친 숨 참고 한 걸음에 달리기도 했고
힘들고 피곤할 때 주저앉아 세상 탓도 했지
사실은
세상은 가만히 있고 모든 것은
내가 만들어가는 욕심이란 것을
너무나 잘 알면서도
그게 그렇지가 않다는 것을 말했지.

쉬엄쉬엄 가면
들에 핀 꽃도 보이고
산에 멋들어지게 걸린 잎새도 보이고
같이 걷는 친근한 사람도 보이는데
사는 게 뭔지
자네도 나도 앞만 본 것 같구만.

오늘부터
자네랑 나랑 손잡고 걸어가면 어때~
내가 노래 부르면 자네는 박수를 치고
자네가 춤을 추면 나는 장단을 맞추며
쉬엄쉬엄 걸어가세.
끝이 어딘지는 모르지만 말일세.

걷다가 출출하면 소주도 한 잔 하고,
아무 데나 널부러져 낮잠도 자고...
웃으며 살아도
한 평생이고,
바쁘게 살아도
한 평생 아니던가~
그냥 쉬엄쉬엄 걸어가세.
봄 꽃향기 날릴 때면
손잡고 여행도 한 번 가고 말일세.

이보시게 친구!
다시는 못 돌아보는 게 인생이라네.
인생!!! 참 짧아~ ~
즐겁게 살자구~

Author

Lv.1  
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Comments

숙명사랑1 2016.04.26 03:42
<embed src="http://cfile208.uf.daum.net/original/2649C73552CB56FD0AB1E3" width="650" height="40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wmode="transparent"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ScriptAccess='sameDomain'>
숙명사랑1 2016.04.26 04:34
<EMBED height=65 type=application/x-mplayer2 hidden=false width=650 src=http://club.catholic.or.kr/capsule/blog/download.asp?userid=769269&amp;seq=11&amp;id=65376&amp;strmember=u90120&amp;filenm=%BC%BC%BF%F9%C0%CC+%B0%A1%B8%E9+%2D+%B9%DA%C0%CE%C8%F1.mp3 allowScriptAccess="sameDomain" allowNetworking="internal" showstatusbar="1" loop="-1" volume="0" allowNetworking='internal' allowScriptAccess='sameDomain'>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