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갑습니다-그리음...

이성림 2 5,515 2006.06.19 05:20
저는 문과대학 동문회 회장 이성림(국문과 78년 졸업-명지전문대 문예창작과 교수)입니다...박방자 이사장님의 열정과 깊은 신앙심에, 잠시 뵈었지만...감동이었기에 인사 올립니다...시를 올려 드립니다.

이른 새벽

강으로 나가는 내 발걸음에는

아직도 달콤한 잠의 향기가 묻어 있습니다

그럴 때면 나는

산자락을 타고 내려온 바람 중

눈빛 초롱하고 허리통 굵은 몇 올을 끌어다

눈에 생채기가 날 만큼 부벼댑니다

지난밤, 바뀐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내 낡은 나룻배는 강둑에 매인 채 출렁이고

작은 물새 두 마리가 해 뜨는 쪽을 향하여

힘차게 날아갑니다

사랑하는 이여

설령 당신이 이 나루터를

영원히 찾아오지 않는다 해도

내 기다림은 끝나지 않습니다

설레이는 물살처럼 내 마음

설레이고 또 설레입니다.



-곽재구 시인의 시<기다림>




Comments

박방자 `64 상학 2006.06.19 08:40
  혹시 상업 광고 보시고 놀라셨지요? 레포터님이 출장하신 사이에 몽둥이?를들고 내 쫓을려고 하는데 기술 부족이라 오실때를 기다리고있음니다. ㅎㅎ
어머나~~ 모교에서 까지 글을 올려주시니 이제는 바다건너 숙명인이 아니고 한 지붕 아래사는것같이 더욱 다정 다감함니다. 특히 문과대학 동문회 회장 직분은 범위가 아~~주 넓을텐데 힘껏 주님 주신 능력안에서 열심을 다하여, 작은 일부터 충성하시면 하늘 축복 함께 하실것을 믿음니다. 좋은 "시: 올려주시어 미주 많은 동문님들께서 회장님 기억하시고 음미하실껌니다. 7월6-11일 루이빌,캔터키에서있을 세계장로교여선교 총회, 3년마다, 5-6천여명 이상의 여선교회원들속에서 빚어지는 교육과 영적체험,즉 모두 자기들 말로써(통역이 있지만) 기도할때면 "다락 방" 에서 방언이 터지고 피,땀 흘려 기도하는 모습을 연상하며 3대 4대 할머니,엄마,딸 들이 함께 참석하여 박수받을때가 제겐 아주 부럽음니다. 그리고 우리 숙명인중에 주님이 사용하시는 "종"들도 만나게됨니다. 자주 방문하시고 모교 소식도 전해부세요.
reporter 2006.06.27 19:18
  이성림동문님!! 반갑습니다.환영합니다. 제가 항상 우리 미주동문홈페이지를 지키다가 며칠간 여행을 다녀온 후라 편집해서 올려야되는 숙제들이 기다리고 있고 하여 ...인사가 늦었읍니다...언제나 열성적으로 참여 해 주시고 좋은 자료들을 많이 보내주시는 박방자 선배동문님을 통하여 여기에 참여 하셨군요..아름다운 시 감사합니다. 우리들이 인생살이에 있어서 아름다운 삶을 살아 가도록 힘쓰면서 , 우리들에게 닥치는 모든일들에 긍정적으로 받아 들이면서 사는 삶의 태도는 참으로 중요 하다고 생각합니다.우리들의 이 아름다운 방 "숙명 home page" 를 여러분들께서 행복을 만드는 공간으로 활용하시기 바랍니다.저는 언제나 최선을 다하여 일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읍니다만 ..부족한 점도 많지요. 동문님들 언제라도, 좋은 의견 올려 주세요...
이성림동문님 자주자주 뵈었으면 좋겠네요...감사합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